매일의지혜

[9월 8일] 병은 하느님과의 일치를 강화한다

by 언제나 posted Sep 08,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9월8일.jpg

 

- 병은 하느님과의 일치를 강화한다 -

 

질병은

하느님과의 일치를 방해하지 않고

오히려 깊게 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예수님 안에서 나의 사랑하는 딸은

지고의 선이신 가장 온유한 마음 안에서

쉬고 있는 것입니다.

여러분 자신을

하느님께 번제의 희생물로 바치고,

제물을 불태울 불을

하늘에서 내려 보내시는 분께 기도 드리십시오.

살아있든 죽든 우리는 하느님의 것입니다(로마 14,8).

 

 

[기도]

 

사랑하는 주님,

저는 보통 제가 아플 때

몸부림치고 내적으로 저항합니다만,

저 자신을 당신께 바치고 싶습니다.

온전하게 바치지 못한다고 느끼지만

제가 바치는 것을 받아 주십시오.

제 선물을 당신의 사랑으로 정화시키십시오.

 

 

- '살아있는 매일의 지혜' 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15 [9월 11일] 모든 소망이 하느님께로부터 오는 것은 아니다 file 언제나 2019.09.11 35
1114 [9월 10일] 좋은 열매는 속이지 않는다 file 언제나 2019.09.10 46
1113 [9월 9일] 주님 안에서 현실적인 존재되기 file 언제나 2019.09.09 41
» [9월 8일] 병은 하느님과의 일치를 강화한다 file 언제나 2019.09.08 50
1111 [9월 7일] 예수님과 친밀한 대화 file 언제나 2019.09.07 54
1110 [9월 6일] 정신 안에서 성적 관계 file 언제나 2019.09.06 52
1109 [9월 5일] 유혹은 일시적 file 언제나 2019.09.05 44
1108 [9월 4일] 하느님께서 조리한 음식 file 언제나 2019.09.04 47
1107 [9월 3일] 열매를 맺기 위한 죽음 file 언제나 2019.09.03 51
1106 [9월 2일] 홀로이나 자기 충족적이 아니신 하느님 file 언제나 2019.09.02 43
1105 [9월 1일] 도움 구하기 file 언제나 2019.09.01 41
1104 [8월 31일] 예수님의 가난 나누기 file 언제나 2019.08.31 47
1103 [8월 30일] 고통이나 기쁨 속에 있는 하느님의 뜻 file 언제나 2019.08.30 49
1102 [8월 29일] 하느님의 개인적 인도 file 언제나 2019.08.29 56
1101 [8월 28일] 은밀히 일하시는 하느님 file 언제나 2019.08.28 44
1100 [8월 27일] 인간적 나약함 받아들이기 file 언제나 2019.08.27 48
1099 [8월 26일] 사랑과 슬픔 섞기 file 언제나 2019.08.26 51
1098 [8월 25일] 기꺼이 살기 file 언제나 2019.08.25 41
1097 [8월 24일]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 file 언제나 2019.08.24 48
1096 [8월 23일] 건강을 주신 하느님께 감사 file 언제나 2019.08.23 4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