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지혜

[11월 27일]사랑으로 하느님과 일치

by 언제나 posted Nov 27,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1월27일.jpg

 

- 사랑으로 하느님과 일치 -

 

거룩한 때인 대림절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대림절 동안

거룩한 어머니이신 교회는

영원한 말씀이 그분의 거룩한 육화를 통해

인간성을 가지게 된

그 거룩한 결합을 기념합니다.

무한한 사랑에 대한 이 신비를 묵상하시고

선의 바다에 잠기도록

여러분의 영혼에 자유를 주십시오.

예수님과 여러분의 영혼사이에

그와 똑같은 육화,

사랑의 결합이 일어나도록 바라고

기도하십시오.

 

 

[기도]

 

예수님,

주님께서는 하느님이셨지만

우리 가운데 한 분이 되셨습니다.

“모든 면에서 우리와 똑같이 유혹을 받으신,

그러나 죄는 짓지 않으신 대사제가 계십니다”(히브 4,15).

주님께서는

우리를 당신과 함께하는

친밀한 결합으로 초대하셨습니다.

대림시기 동안 우리마음을

이 신비에 넓게 열어주소서.

 

 

- '살아있는 매일의 지혜' 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11 [12월 16일]하느님의 사랑 마시기 file 언제나 2019.12.16 58
1210 [12월 15일]하느님의 사랑은 우리의 결함을 태우신다 file 언제나 2019.12.15 61
1209 [12월 14일]하느님께 붙어 있기 file 언제나 2019.12.14 59
1208 [12월 13일]성스러운 취함 file 언제나 2019.12.13 52
1207 [12월 12일]성인들을 신중히 닮기 file 언제나 2019.12.12 60
1206 [12월 11일]성에 대한 자유 file 언제나 2019.12.11 73
1205 [12월 10일]걱정과 위로를 뒤섞으시는 하느님 file 언제나 2019.12.10 74
1204 [12월 9일]고난은 치유한다 file 언제나 2019.12.09 68
1203 [12월 8일]하느님 앞에서 어린이같이 되기 file 언제나 2019.12.08 64
1202 [12월 7일]고난은 치유한다 file 언제나 2019.12.07 53
1201 [12월 6일]눈물을 하느님께 드리기 file 언제나 2019.12.06 66
1200 [12월 5일]바쁠 때도 하느님 안에 숨기 file 언제나 2019.12.05 61
1199 [12월 4일]하느님 안에서 자기 잊기 file 언제나 2019.12.04 64
1198 [12월 3일]하느님 안에서 조용히 있기 file 언제나 2019.12.03 72
1197 [12월 2일]평화 중에 하느님의 빛을 기다리기 file 언제나 2019.12.02 53
1196 [12월 1일]하느님은 작으시다 file 언제나 2019.12.01 87
1195 [11월 30일]표징을 찾지 말기 file 언제나 2019.11.30 62
1194 [11월 29일]진보 여부에 관심 끊기 file 언제나 2019.11.29 57
1193 [11월 28일]하느님의 품에서 쉬기 file 언제나 2019.11.28 61
» [11월 27일]사랑으로 하느님과 일치 file 언제나 2019.11.27 59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73 Next
/ 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