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지혜

[12월 6일]눈물을 하느님께 드리기

by 언제나 posted Dec 06,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2월6일.jpg

 

- 눈물을 하느님께 드리기 -

 

고통스러울 때,

때론 우리의 인간적 감정을 표현하며

어떤 때는 아기처럼 울기까지 합니다.

그렇지만 우리는 항상

예수님의 이런 말씀을 덧 붙여야 합니다.

“그렇습니다, 아버지!

아버지의 선하신 뜻이 이렇게 이루어졌습니다.(마태 11,26).

계속 침묵 중에 고통을 견디십시오.

 

 

[기도]

 

사랑하는 예수님,

저는 어떤 식으로든

고통스러울 땐 확실히 자신을 표현합니다.

겟세마니에서 주님께서 눈물을 흘리셨음은

제게 위안이 됩니다.

그냥 내가 느끼는 대로

혹은 눈물 아니면 분노라도

아버지께 표현하게 가르치소서.

주님께서 신뢰하였듯이,

저도 아버지께서 이해하시고

결국은 저를

거룩한 뜻으로 거두실 것을 믿게 하소서.

 

 

- '살아있는 매일의 지혜' 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06 [12월 11일]성에 대한 자유 file 언제나 2019.12.11 71
1205 [12월 10일]걱정과 위로를 뒤섞으시는 하느님 file 언제나 2019.12.10 70
1204 [12월 9일]고난은 치유한다 file 언제나 2019.12.09 62
1203 [12월 8일]하느님 앞에서 어린이같이 되기 file 언제나 2019.12.08 64
1202 [12월 7일]고난은 치유한다 file 언제나 2019.12.07 51
» [12월 6일]눈물을 하느님께 드리기 file 언제나 2019.12.06 61
1200 [12월 5일]바쁠 때도 하느님 안에 숨기 file 언제나 2019.12.05 55
1199 [12월 4일]하느님 안에서 자기 잊기 file 언제나 2019.12.04 60
1198 [12월 3일]하느님 안에서 조용히 있기 file 언제나 2019.12.03 68
1197 [12월 2일]평화 중에 하느님의 빛을 기다리기 file 언제나 2019.12.02 51
1196 [12월 1일]하느님은 작으시다 file 언제나 2019.12.01 84
1195 [11월 30일]표징을 찾지 말기 file 언제나 2019.11.30 60
1194 [11월 29일]진보 여부에 관심 끊기 file 언제나 2019.11.29 55
1193 [11월 28일]하느님의 품에서 쉬기 file 언제나 2019.11.28 57
1192 [11월 27일]사랑으로 하느님과 일치 file 언제나 2019.11.27 56
1191 [11월 26일]고통의 가치 file 언제나 2019.11.26 67
1190 [11월 25일]위안을 찾지 않기 file 언제나 2019.11.25 57
1189 [11월 24일]순간순간을 살기 file 언제나 2019.11.24 67
1188 [11월 23일]하느님께서 주시는 보속이 더 낫다 file 언제나 2019.11.23 142
1187 [11월 22일] 죄를 생각하기, 그러나 간략하게 file 언제나 2019.11.22 6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 Next
/ 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