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지혜

[11월 6일] 하느님께 병고를 봉헌하기

by 이보나 posted Nov 06, 202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1월6일.jpg

 

하느님께 병고를 봉헌하기 -

 

병은 하느님과의 결합을

방해하지 않고

오히려 도와줄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예수님 안에

나의 가장 사랑하는 딸이여,

지고의 선이신 분의

온유한 마음에서 편히 쉬십시오.

번제의 제물로

하느님께 자신을 바치고

하늘에서 불을 내려

제물을 태우시는

거룩한 임금께 기도 드리십시오.

우리가 죽든 살든

우리는 하느님께 속해 있습니다.(로마 14,8).

 

 

[기도]

 

사랑하는 주님,

아플 때 보통

내심으로 몸부림치고 버둥거립니다만,

제 자신을 당신께 드리고 싶습니다.

비록 당신 사랑으로 정화된 선물도 아니고

완벽하지도 않지만 저를 받아 주소서.

 

 

- ‘살아있는 매일의 지혜’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2632 [11월 7일]유머로 비극 대하기 file 이보나 69
» [11월 6일] 하느님께 병고를 봉헌하기 file 이보나 59
2630 [11월 5일] 예수님에 집중하기 file 이보나 71
2629 [11월 4일] 성인들의 시련 file 이보나 85
2628 [11월 3일] 사랑으로 이끄는 자기부정 file 이보나 53
2627 [11월 2일] 죽음, 천국에 이르는 문 file 이보나 64
2626 [11월 1일] 죄인들을 위해 일하시는 하느님 file 이보나 70
2625 [10월 31일] 희망을 품은 고통 file 이보나 66
2624 [10월 30일] 유혹은 신앙을 발전시킨다 file 이보나 45
2623 [10월 29일] 어린이들의 자유를 존중하기 file 이보나 63
2622 [10월 28일] 결혼의 평화는 주님으로부터 file 이보나 37
2621 [10월 27일] 날씨까지 조절하시는 하느님 file 이보나 46
2620 [10월 26일] 시련을 심사숙고 하지 말기 file 이보나 61
2619 [10월 25일] 하느님께서 보내시는 보속으로 충분하다 file 이보나 50
2618 [10월 24일] 건강에 유의하기 file 이보나 38
2617 [10월 23일] 하느님을 헤아리려 하지 말기 file 이보나 65
2616 [10월 22일] 그리스도 안에서 내적 성장 file 이보나 53
2615 [10월 21일] 유혹 중에 하느님 신뢰하기 file 이보나 51
2614 [10월 20일] 하느님께 열광하기 file 이보나 49
2613 [10월 19일] 폭퐁우 후에 오는 고요함 file 이보나 62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143 Next
/ 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