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지혜

[11월 10일] 하느님을 그리려 애쓰지 말기

by 이보나 posted Nov 10, 202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1월10일.jpg

 

하느님을 그리려 애쓰지 말기 -

 

하느님은 가장 순수한 영이시고

그분은 우리의 이해를

뛰어 넘어 계시기 때문에 결코 이해할 수 없습니다.

우리는 영과 진리 안에서

그분을 찬미해야만 하고(요한 4,23),

단순함과 겸손으로 그분께 뛰어들며,

그 분이 무엇과 같을까

그리려 애쓸 필요 없이

생생한 믿음으로 사랑해야 합니다.

 

 

[기도]

 

사랑하는 하느님,

당신께서는 너무 신비스럽습니다.

저희는는 당신이 무엇과 같을까 잡아 보려 애쓰지만,

당신께서는 언제나

우리가 상상할 수 있는 것 이상이십니다.

그러나 당신께서는 우리에게 가까이 계시고자 합니다.

당신이 누구신지 알려 애씀 없이

당신의 사랑을 겸손히 받아들이게 하소서.

 

 

- '살아있는 매일의 지혜' 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2652 [11월 27일] 사랑으로 하느님과 일치 file 이보나 70
2651 [11월 26일] 고통의 가치 file 이보나 68
2650 [11월 25일] 위안을 찾지 않기 file 이보나 39
2649 [11월 24일] 순간순간을 살기 file 이보나 99
2648 [11월 23일] 하느님께서 주시는 보속이 더 낫다 file 이보나 86
2647 [11월 22일]죄를 생각하기, 그러나 간략하게 file 이보나 70
2646 [11월 21일]초조할 때의 믿음 file 이보나 54
2645 [11월 20일]하느님을 관상하는 신비 file 이보나 58
2644 [11월 19일]우리를 성장시켜주는 유혹 file 이보나 58
2643 [11월 18일]다른 사람을 좋게 보기 file 이보나 48
2642 [11월 17일]믿음은 속이지 않는다 file 이보나 66
2641 [11월 16일]분노는 언제나 도움이 될 수 없다 file 이보나 87
2640 [11월 15일]하느님을 실망시켜드리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을 무시하기 file 이보나 49
2639 [11월 14일] 기도가 만족스럽지 않을 때 file 이보나 52
2638 [11월 13일] 의심 극복하기 file 이보나 67
2637 [11월 12일] 메마름 중의 용기 file 이보나 53
2636 [11월 11일] 감정이 아니라, 영으로 받아들임 file 이보나 74
» [11월 10일] 하느님을 그리려 애쓰지 말기 file 이보나 77
2634 [11월 9일] 죄의식에 휘둘리지 않기 file 이보나 62
2633 [11월 8일] 병중에 평온함 file 이보나 75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143 Next
/ 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