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지혜

[11월 11일] 감정이 아니라, 영으로 받아들임

by 이보나 posted Nov 11, 202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1월11일.jpg

 

 

감정이 아니라영으로 받아들임 -

 

뼛속으로

또 신경으로 느끼는 아픔은

예수님의

사랑스런 성배에서 떨어지는

귀중한 방울들입니다.

고통 중에 자신을 낮추고,

고통에 대해

너무 많이 생각하지도

정면으로 마주하지도 말고

작게 여기십시오.

이일을 영의 상층부에서 하십시오.

감정의 수준에서,

여러분은 그것을 할 수 없으나,

예수님과 더불어

사랑의 희생물로써

십자가 위에 머무르십시오.

 

 

[기도]

 

사랑하는 예수님,

저는 사랑으로

주님의 수난 중

제 몫을 받아들이고자 합니다.

그러나 감정적 수준에서

그것은 너무 어렵습니다.

주님,

제 감정이 아니라

제 마음을 보아주십시오.

 

 

- '살아있는 매일의 지혜' 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2652 [11월 27일] 사랑으로 하느님과 일치 file 이보나 70
2651 [11월 26일] 고통의 가치 file 이보나 68
2650 [11월 25일] 위안을 찾지 않기 file 이보나 39
2649 [11월 24일] 순간순간을 살기 file 이보나 99
2648 [11월 23일] 하느님께서 주시는 보속이 더 낫다 file 이보나 86
2647 [11월 22일]죄를 생각하기, 그러나 간략하게 file 이보나 70
2646 [11월 21일]초조할 때의 믿음 file 이보나 54
2645 [11월 20일]하느님을 관상하는 신비 file 이보나 58
2644 [11월 19일]우리를 성장시켜주는 유혹 file 이보나 58
2643 [11월 18일]다른 사람을 좋게 보기 file 이보나 48
2642 [11월 17일]믿음은 속이지 않는다 file 이보나 66
2641 [11월 16일]분노는 언제나 도움이 될 수 없다 file 이보나 87
2640 [11월 15일]하느님을 실망시켜드리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을 무시하기 file 이보나 49
2639 [11월 14일] 기도가 만족스럽지 않을 때 file 이보나 52
2638 [11월 13일] 의심 극복하기 file 이보나 67
2637 [11월 12일] 메마름 중의 용기 file 이보나 53
» [11월 11일] 감정이 아니라, 영으로 받아들임 file 이보나 74
2635 [11월 10일] 하느님을 그리려 애쓰지 말기 file 이보나 77
2634 [11월 9일] 죄의식에 휘둘리지 않기 file 이보나 62
2633 [11월 8일] 병중에 평온함 file 이보나 75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143 Next
/ 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