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자가의 성 바오로와 고난회 창립약사

stpl.jpg



1) 십자가의 성 바오로 
예수 고난회(Congregatio Passionis Jesu Christi)의 창립자 십자가의 성 바오로(Paul of the Cross, 1694~1775)는, 1694년 1월 3일 이탈리아 제노바 공국의 오바다(Ovada)에서 루가(Lucca Danei)와 안나 마리아(Anna Marie Massari)사이의 15명의 자녀들 중 둘째로 태어났다. 15명의 형제들 중 9명이 죽었으며, 바오로는 남은 6명 중 장남이었다. 장남으로서의 가족 부양의 책임은 정규 교육에 걸림돌이 되었을 뿐아니라, 자신의 신앙적 열망과 수도생활의 원의를 따르는데도 넘어야 할 가장 큰 어려움 중 하나였다. 
바오로의 일생의 신앙적인 전환점은 자신이 "첫 번째 회심"이라고 부른 1713년의 체험이다.

바오로는 어느날 미사 중 어떤 사제의 강론을 들으며 "하느님의 위대하심과 엄위로우심을 느끼는 동시에 그분의 사랑을 받기에 부당하다는 자신의 무가치함에 대한 자각"[無 nothingness 체험]이 가슴 깊이 체험하였다. 하느님의 현존의 빛으로 하느님과 자신에 대한 새롭고 깊은 이해가 생기면서, 바오로는 하느님이 자신을 '참회의 생활'에로의 초대하심을 자각하였는데, 바로 이런 내적 변화가 그에게 평생을 지속할 신비생활과 수도회 창립의 성소에 문을 열어 주었다. 1716년 터어키와의 십자군 전쟁에 나간 것은 그의 참회의 열망을 표현하는 구체적인 실례였다. 그는 십자군 전쟁에서 순교함으로써 자신을 하느님께 온전히 봉헌하고자 하였다. 그러나 바오로는 이 전쟁터에서 자신이 다른 종류의 전쟁, 곧 영적인 전쟁[삶]에 투신하도록 불리웠음을 새롭게 깨닫게 된다. 전쟁터를 떠나 여전히 객지를 떠돌며 이런 확신 더 깊어지게 되었는데, 그는 고향으로 되돌아 오던 길에서 흔히 "두번째 회심"이라고 하는 체험으로 자신의 성소를 보다 구체화하게 된다.

1717년 바오로는 제노아(Genoa)로 가는 길에 리비에라(Riviera) 해안을 걷던 중 세스트리(Sestri) 마을의 가쪼(Gazzo) 언덕 위에 성모님께 봉헌된 작은 경당을 보게 되었는데, 그는 그때의 체험을 "그것을 보았을 때 제 마음은 고독에 대한 소망으로 가득 찼습니다. 부모님을 모셔야 할 입장으로 이 열망을 실행할 순 없었으나, 이 고독에 대한 열망은 해가 갈수록 더욱 더 제 마음에 감미로움을 더해 주었습니다."라고 표현하고 있다.

이 체험으로 바오로에게 고독에 대한 열망과 더불어 '함께 생활할 동료들을 모으고자 하는 열망도 자라났다. 바오로는 이를 하느님의 뜻으로 확신할 수 없었으나, 1720년 여름 미사 후 귀가길에 내적 평화와 함께 깊은 잠심 중에 마음의 눈으로 성모님이 입고 계신 "가슴에 흰 십자가가 있고 그 밑에 예수님의 이름이 하얀 글씨로 쓰여진 수도복"을 본 후 수도회의 창립은 구체화되었다. 

2) 예수고난회 창립과 발전 
1720년 가을 바오로는 영적 지도신부의 도움으로 가티나라 주교(Francis M. Arborio 야 Gattinara)를 만났으며, 바오로의 영적 체험과 확신의 진정성을 확인한 가티나라 주교의 허락으로 11월 22일 검은 참회의 수도복을 입고, 카스텔라쪼(Castellazzo)의 성 찰스와 안나 성당에 딸린 초라한 방에서 40일 간의 피정을 시작하였다. 이 피정 동안 바오로는 회칙을 작성하였는데, 수도회 창립 이전에 이미 회칙이 있었던 것은 수도회 창립 체험의 독특한 양상이었다. 40일 피정 후 가티나라 주교는 그의 성령의 영감성을 식별하고 카스텔라조 근처 성 스테판 성당에서 은둔생활을 허락했다. 이곳은 기도와 고독과 참회의 여건을 제공하였고, 이곳에서 영적 지도와 미사, 교리교수와 공적 기도가 허락되었으나, 동료를 모을 수 있는 허락은 주지 않았다. 따라서 바오로는 3월 11일 회 창립을 위해 동료를 모을 교황의 허락을 받기 위해 로마로 향하였다. 9월 20일경 로마에 도착했으나 주교 추천서와 신분 확인서가 없어 뜻을 이루지 못하고, 성모 마리아 대성당 성모상 앞에서 고난의 기억에 충실하고자 하는 열의를 증진하고 회 창립을 위임하는 개인적 서약을 발하였다. 그 후 9월 8일 항해 중 보았던 몬테 아르젠따리오(Monte Argentario)에 도착하여 관할 주교에게 성모 영보 은수처에서 살 수 있는 허락을 얻었으나 역시 공동체 허락은 받지 못하고 다만 동생 세자 요한과 살 수 있는 허락을 받았다. 이후 오랫 동안 여러 교구에서 은수적 생활과 평신도로서 선교와 봉사 활동을 하면서 수도회 창립을 위해 노력하였으나 여러 가지 이유로 실패를 거듭하던 중 1741년 5월 14일 베네딕도 14세 교황(1740~1758)으로부터 교황 면속 수도회로 인준을 받았다. 교황은 회칙을 인준하면서 "교회에서 제일 먼저 설립되었어야 할 성질의 수도회가 이제야 설립되었다"며 새 수도회의 사명을 장엄하게 선포하였다.

또한 1771년 5월 3일에는 타르퀴니아(Tarquinia)에 예수 고난 관상 수녀회가 창설되었고, "신비적 죽음"과 다수의 영적 찬가와 2059통의 영적 서신이 유작으로 남겨졌다. 성인은 1775년 10월 18일 로마의 성 요한 바오로 수도원에서 "모든 사람의 마음에 예수 그리스도의 고난과 성모 마리아의 통고에 대한 신심을 불러일으키십시오, 천국에서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겠습니다."라는 유언을 남기고 돌아가셨다. 십자가의 성 바오로는 수도회 창립자, 설교가, 신비가로 가난과 참회 그리고 고독 가운데 생활하면서 기도를 통해 체험한 십자가의 신비를 말과 행동으로 선포하였으며, 생애 말년까지 교황들의 영적 지도와 고해 신부로 활동하였다. 십자가의 성 바오로는 1867년 6월 29일 시성되었으며, 축일은 10월 19일이다. 
십자가의 성 바오로 사후 수도회는 계속 발전하여, 2000년 현재 예수 고난회는 56개국에서 2,400여 명의 수도자들이 피정과 순회 설교, 본당 사목과 출판 및 매스콤 활동 그리고 군종과 특수 사목 활동을 통해서 그리스도의 고난의 신비를 선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