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지혜

[1월 4일] 조롱을 받아들이기

by MONICA posted Jan 07,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월%204일.jpg

 

 

 

여러분에게 상처를 준

적대감, 비난, 조롱,

그리고 우스꽝스런 언급을

하느님께 깊이 감사드리며

받아들여야합니다.

그것은 사랑의 장작더미를 이루는

나무토막과 같으므로

여러분은 그 위에

자신을 사랑의 제물로 바칠 수 있습니다.

    

 

사랑하는 주님.

저를 조롱하는 상대방을 향해

제가 반항하고 분노하며 느끼게 되는

낙담에서 저를 구하소서.

이 같은 사람들을 사랑할 수 있도록

성령께서 저를 인도해 주소서.

 

 

 

- '살아있는 매일의 지혜' 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83 연습4 file CP 2015.02.27 330
1182 [9월 9일] 주님 안에서 현실적인 존재되기 file MONICA 2015.09.09 170
1181 [9월 9일] 주님 안에서 현실적인 존재되기 file MONICA 2016.09.08 126
1180 [9월 9일] 주님 안에서 현실적인 존재되기 file 언제나 2019.09.09 43
1179 [9월 8일] 병은 하느님과의 일치를 강화한다 file 언제나 2019.09.08 54
1178 [9월 8일] 병은 하느님과의 일치를 강화시킬 수 있다. file MONICA 2016.09.08 127
1177 [9월 7일] 예수님과의 친밀한 대화 file MONICA 2015.09.07 281
1176 [9월 7일] 예수님과 친밀한 대화 file MONICA 2016.09.07 128
1175 [9월 7일] 예수님과 친밀한 대화 file 언제나 2019.09.07 54
1174 [9월 6일] 정신 안에서 성적 관계 file MONICA 2016.09.06 129
1173 [9월 6일] 정신 안에서 성적 관계 file 언제나 2019.09.06 52
1172 [9월 5일] 유혹은 일시적이다 file MONICA 2016.09.05 120
1171 [9월 5일] 유혹은 일시적 file 언제나 2019.09.05 45
1170 [9월 4일] 하느님이 조리한 음식 file MONICA 2015.09.04 172
1169 [9월 4일] 하느님이 조리한 음식 file MONICA 2016.09.05 111
1168 [9월 4일] 하느님께서 조리한 음식 file 언제나 2019.09.04 47
1167 [9월 3일] 열매를 맺기 위한 죽음 file 언제나 2019.09.03 52
1166 [9월 3일] 살아있는 매일의 지혜(열매를 맺기 위한 죽음) file MONICA 2016.09.05 131
1165 [9월 30일] 죽음 앞에 슬픔과 기쁨 file 언제나 2019.09.30 37
1164 [9월 2일] 홀로이나 자기 충족적이 아니신 하느님 file MONICA 2015.09.02 15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0 Next
/ 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