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네이 글방

다네이 글방 회원들의 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사진말-어둠

2018.06.27 15:57

mulgogi 조회 수:182

암흑.jpg

 

어둠속에서

시각은 죽지만 다른 기능은 살아난다.   

 '봄'과 '앎'의  분별은 없어지고

주관과 객관의 분열은 없어진다.

어둠은

구별이 없는 부동이며 불변이다.

모든 것이 통째로 다가오며 하나로 되어

태초이고 죽음이고 종말이다.

어둠은

모든 것을 품고 있는 생명의 원천이며, 

모든 것을 흡수하는 종점이다. 

존재하는 모든 것을

부정 하지않고 긍정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2 신앙의 'ㅅ'을 쓰기까지 mulgogi 2019.07.14 17
71 바다풍경 file mulgogi 2019.07.08 27
70 피정길에서 만난 사람들 mulgogi 2019.06.30 48
69 내 마음속의 성당 mulgogi 2019.06.25 53
68 하느님의 은총이 제 안에 mulgogi 2019.06.16 63
67 지하철에서 만난 하느님 mulgogi 2019.06.10 62
66 내 마음의 순례길 mulgogi 2019.06.02 78
65 저희가 무엇이기에 file mulgogi 2019.05.26 73
64 할머니의 위대한 사랑 mulgogi 2019.05.19 80
63 메이와 줄리 file mulgogi 2019.05.12 80
62 다시 글쓰기다 file mulgogi 2019.05.11 75
61 감사의 말 mulgogi 2018.06.28 363
» 사진말-어둠 file mulgogi 2018.06.27 182
59 옜다 mulgogi 2018.06.25 114
58 사진말-자기 자리 file mulgogi 2018.06.20 117
57 "행복한 왕자"의 마음 mulgogi 2018.06.18 98
56 사진말-놓아버려 file mulgogi 2018.06.14 84
55 봉헌하는 삶 mulgogi 2018.06.11 106
54 사진말-세월호 file mulgogi 2018.06.10 45
53 나를 살아있게 하는 사람들 mulgogi 2018.06.04 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