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

박태원 가브리엘 신부님의 묵상글입니다.
복음 사색

감수성

by 후박나무 posted Apr 02,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솔이 에게 나의 체취가 밴 스웨터랑 츄리닝 바지를 택배로 보냈다. 솔이가 집안에서 잘 때 눕는 잠자리에 내 옷을 펼쳐 놓으니 냉큼 옷 위에 엎드려 코를 박고는 꼼짝도 않더란다. 평소 길 냥이 소리만 나도 흥분해서 이리 뛰고 저리 뛰고 하던 녀석이, 밥달라고 앙칼지게 떠들어도 아랑곳하지 않고 가만히 있더니 코를 박고 쿨쿨 잠들었다고.

 

생후 2달이 조금 지난 녀석을 데려와 아침, 저녁으로 잠자리를 봐주고 산책을 같이 한 세월이 꽤 된다. 눈이 제법 쌓인 길을 헤치고 둘이서 글라라 수녀원에 미사 가던 일, 1미터가 넘게 쌓인 눈을 뚫고 길을 만들던 일, 한 여름 더운 날 시원하게 솔이 목욕시키던 일, 지금처럼 진달래가 피어나고 벚꽃 몽우리 지던 때 움트는 나무사이로 같이 걷던 일. 솔이 녀석 숲속을 달리다 땡삐집을 건드려 벌에게 쫓겨 ‘걸음아 나 살려라’ 하며 같이 꽁지가 빠지게 달아나던 일. 발병하여 부득이 솔이와 헤어지던 일! 함께 했던 날들이 눈앞을 스쳐 지나간다. 솔이녀석도 그럴까!

 

평생을 같이 한다는 건 사람끼리도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니다. 더욱이 사람도 아닌 반려견과의 관계는 쉽사리 일방통행적이 되기 쉽다. 거기에 더해 이 나라는 좋게 말해 다이너믹하다고 하지만 말하자면 변덕이 죽 끓듯 하는 백성이 아니던가! 말을 못할 뿐이지 나름 희로애락을 느끼는 생명을 물건 취급하여 감탄고토(甘呑苦吐)를 예사로 하니 말이다.

 

교회도 그 구성원들의 심성에 따라 사해(死海)처럼 욕망의 화신이 되어 자신의 편의에 따라 모든 것을 빨아들여 빈익빈(貧益貧), 부익부(富益富)의 사회를 가속화 할 수도 있고, 아니면 본연의 역할을 찾아 생명의 물이 흘러나오는 원천이 되어 생명을 더욱 풍성케 할 수도 있다. 교회와 그 구성원이 제 역할을 다하기 위해서는 다른 생명체의 처지를 공감하는 능력인 감수성의 개발이 꼭 필요하다.

 

구약성서에서 하느님은 자주 ‘헤셑’ 이라 불렸다. 그 뜻은 ‘아파하는 이의 아픔을 같이 아파하고, 억울한 일을 당한 사람의 억울함을 풀어주시는 분’ 이란 뜻이다. 반려견과의 관계도 배타적이 되어 자기들만의 천국을 지향할 수도 있고 아니면 살아있는 모든 생명을 소중히 여기는 감수성이 개발되는 계기가 되기도 한다. 하느님의 마음을 움직인 것도 예수의 마음을 움직여 도움의 손길을 뻗게 한것도 시작은 ‘불쌍히 여기는 마음’ 이다. 다른 생명체의 입장이 되어보는 능력인 감수성에 따라 공명(共鳴)도 달라진다.

 

 

 

 

 


  1. 멍에

    오늘은 수도회 창립자 십자가의 성. 바오로 신심미사를 드리는 날이다. 신심미사를 드렸지만 복음과 독서는 평일 것으로 하다. “고생하며 무거운 짐을 지고 허덕이는 사람은 다 나에게로 오너라. 내가 편히 쉬게 하리라.내 멍에는 편하고 내 짐은 가볍다.”   ...
    Date2019.07.1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99
    Read More
  2. 모세의 성소

    누구나 저마다의 삶은 파란만장하고 운명은 기구하여 책으로 써도 만리장성이라고들 하겠지만 모세만큼 기복(起伏)이 심한 삶도 드물게다. 히브리 노예의 아들로 태어나는 바람에, 세상에 나오자마자 생명의 위협을 받던 그는 운 좋게 파라오의 딸의 양자가 된...
    Date2019.07.17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9
    Read More
  3. 예수의 꾸지람

    모세의 이야기를 읽으면 이집트의 오시리스와 이시스, 세트 신과 호루스의 신화가 겹쳐진다. 도서관에 가서 에드먼드 리치의 “성서의 구조인류학”을 찾아 다시 읽다. 젊었을 때는 그리도 쉽게 이해되고 진도도 빨리 나갔는데 이젠 잘 읽히지도 않고 이해도 안 ...
    Date2019.07.1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8
    Read More
  4. 마른장마

    서울을 위시한 중부지방에는 올해 들어 한 번도 비다운 비가 내린 적이 없어 가뭄이 심했는데, 어제 저녁 무렵 한 10 여분 세찬 소나기가 내렸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워낙 굵은 빗방울이 기세 좋게 내려 강수량이 10 미리는 될 것 같다. 나중에 알고 보니 아...
    Date2019.07.1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8
    Read More
  5. St. John Chrysostom 의 '착한 사마리아인의 비유' 해석

    Orthodox, 희랍 정교회에서 해석하는 ‘착한 사마리아인의 비유’는 대단히 흥미롭다. 사마리아인은 강도를 만나 매 맞고 초주검이 된 사람을 보자마자, 그를 불쌍히 여기고 다가가 상처에 포도주를 붓고 기름을 발라 감싸준다. 그리고는 자신의 노새에 태워 여...
    Date2019.07.1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1
    Read More
  6. 가시관을 쓰신 예수

    오늘은 가시관을 쓰신 예수님 신심미사인데 마침 초복이 겹쳤다. 날도 더운데 가시관까지 쓰셨으니 많이 불편하였겠다.   주변의 사람들이 암에 걸렸다는 소식을 자주 듣는다. TV의 암보험 광고는 광고라기보다 거의 “협박” 에 가깝게 들린다. “5명중 하나가 ...
    Date2019.07.1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5
    Read More
  7. 믿음

    힘든 날씨, 힘든 나날이다. ‘타타타’ 의 가사대로 바람이 부는 날엔 바람으로, 비오면 비에 젖어 사는 거지 뭐 이렇다 할 뾰족한 수가 없다.   훌륭한 단편소설이라는 창세기의 요셉 이야기는 오늘 클라이맥스에 도달한다. 그 정점의 메시지는 사도 바오로가 ...
    Date2019.07.1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1
    Read More
  8. “희망의 모후이신 복되신 동정마리아”

    어제는 야곱의 꿈 이야기를 들었다. 구약성서에서 꿈을 꾸는 일이라면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꿈쟁이 요셉의 아버지답게 야곱도 한 꿈 한다. 그의 꿈은 개인적인 차원뿐 아니라 전인간적 차원에서도 의미가 깊다. 야곱이 꾼 꿈을 이렇게 해석할 수도 있다. 그 ...
    Date2019.07.0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6
    Read More
  9. 야훼의 종의 넷째노래

      문서 예언자 혹은 대예언자로 불리는 이사야, 예레미야, 에제키엘, 등은 단독으로 활약한 것이 아니라 오늘날의 학파와 같이 스승을 따르는 도제와 같은 일군의 무리들이 있어 스승의 말이나 글을 모아 연구도 하고 편집하여 후세에 전했다고 한다. 이사야서...
    Date2019.07.07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5
    Read More
  10. 동정 순교자 마리아 꼬레티

      어제 저녁 갑자기 스마트 폰이 말을 안 들었다. 이것저것 강구해보았으나 별 무소용. 오늘 AS 센터에 가기로 하고 자리에 들다. 올해 들어 가장 깊게 오래 잠을 잘 수 있었다. 11시경에 침대에 누웠는데 4시에 한번 깨어 잠시 놀다가 다시 6시까지 잤다. 잠...
    Date2019.07.0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4
    Read More
  11. 개방의 날

    행정안전부에서 폭염경보를 발할 정도로 뜨거운 날이다. 그런데도 개방의 날이라고 명상의 집이 가득 차게 교우들이 찾아오다. 원래 개방의 날에 오는 분들은 노령이긴 하였지만 근래에 들어 더욱 평균연령이 높아지는 것 같다. 교회자체가 그러하니 피할 수 ...
    Date2019.07.0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1
    Read More
  12. 지금의 행색(行色)

      몇 년 전 흥미 있게 읽었던 Children Act 가 영화화 되었다. 가정법원의 여판사인 피오나 는 직접 당사자인 애덤을 만나고자 그가 입원한 병원을 찾는다. 이안 메큐언의 전작품인 어톤먼트의 후광 때문인지, 아니면 피오나와 애덤이 만나는 장면에 인용된 예...
    Date2019.07.0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4
    Read More
  13. 상흔(傷痕)

    비가 올 듯 올 듯 하면서 마른장마가 계속된다. 캘리포니아 쪽의 건조한 사막기후가 건강이 좋지 않은 사람들에게 좋다더니 실감이 간다.   과거에 깊은 상처(傷處)라도 입었던 사람이라면 아물었다 해도 상흔(傷痕)이 남을뿐더러 이렇게 궂은날에는 다시 쑤시...
    Date2019.07.03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0
    Read More
  14. Children Act(아동법)

      Atonement(속죄)를 쓴 이언 매큐언(Ian R. McEwan) 의 작품 Children Act(아동법)가 영화화 되어 곧 개봉한다고 하니, 작품 중에 꽤나 비중 있게 나오던 예이츠의 시와 아일랜드 민요가 떠오른다.   Down By the Salley Gardens BY WILLIAM BUTLER YEATS   D...
    Date2019.06.30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3
    Read More
  15. 메리놀회의 백 랄프 수사님!

        어제 성심대축일에 이어 오늘은 베드로, 바오로 대축일이다. 예수님의 마음이 거룩하다는 것은 어떻다는 것일까? 보통 영어로 Sacred Heart 로 표기되는데, 거룩하다는 의미의 Holy 와 Health, Whole 은 같은 어원에서 나온 말이라 한다. 그러니까 거룩하...
    Date2019.06.2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2
    Read More
  16. 가정사는 세계사의 축소판

      어제 밤부터 비가 내리며 장마가 시작한다더니, 비는 몇 방울 안 왔지만 공기가 장마답게 습하고 덥다. 날이 이렇게 궂고 습도가 높으면 여러 가지로 몸이 고달프다. 어쩌랴! 견뎌야지!   창세기라 하면 천지창조를 비롯하여 무언가 거창한 일이 기록되어 있...
    Date2019.06.27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0
    Read More
  17. 교두보- 막벨라 동굴

    오늘 창세기의 독서는 유대인들의 입장에서는 대대로 기억하고 기념할만한 축복이겠지만, 그 땅에 대대로 살아오던 히타이트나 팔레스타인 사람들에게는 청천벽력(靑天霹靂)과 같은 소리다. 사실 아브람은 야훼 하느님으로부터 이런 약속을 받았으나 유대인답...
    Date2019.06.2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75
    Read More
  18. 황석영의 '손님'

      오늘은 동족상잔(同族相殘)의 비극적인 전쟁이 발발했던 날이다. 가톨릭교회는 오늘을 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위한 기도의 날로 정했다. 새도 좌우의 날개로 난다는데, 전후 수십 년간 우리는 6.25 동란(動亂)을 반공(反共)이라는 외눈으로, 또 친일파나 친미...
    Date2019.06.2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348
    Read More
  19. Turnning Point

    구전에 의하면 “그분은 커지셔야 하고 나는 작아져야 한다. 는 요한 3:30의 말씀에 따라 낮이 점점 짧아지기 시작하는 하지가 세자요한의 탄일이 되고 낮이 길어지기 시작하는 동지는 예수의 탄생일이 되었다 한다.   구약성서의 대표적인 예언서중 히니인 이...
    Date2019.06.2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8
    Read More
  20. 축복과 저주

    어제보다는 1시간 늦게 3시에 깨다. 아롱이가 잘 있는지 궁금했지만 아직 어두워 기다려야 했다. 드디어 날이 밝아 나가보니 아롱이는 아주 건강하고 쾌활하게 등을 활처럼 구부리고 점프하듯이 통통 튀면서 뛰어온다. 고양이 한마리가 하룻밤을 야외에서 혼자...
    Date2019.06.23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2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7 Next
/ 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