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지혜

[4월 11일] 하느님의 자비하신 사랑

by 언제나 posted Apr 11,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4월11일.jpg

 

- 하느님의 자비하신 사랑 -

 

우리의 비참함은 하느님의 자비를 자아냅니다.

그분은 우리가 죄 많고 결점 투성이인 것을 아시지만,

또한 당신의 은총을 입으면

생명을 대가로 치른다 해도

단하나의 고의적이고 경미한 죄도

범하지 않을 것임도 아십니다.

아,

사랑하는 작은이여,

왜 여러분은 의심하십니까?

성스러운 사랑의 불 속에

여러분의 흠을 태워버리고

주님을 온전히 신뢰하십시오.

 

 

[기도]

 

사랑하는 주님,

제 잘못과 결점을 보면

당신이 저를 사랑하시고

저로 인해 기뻐하심을 믿기 어렵습니다.

주님,

당신의 자비로운 사랑이

모든 것을 돌봄을 믿게 하소서.

 

 

-‘살아있는 매일의 지혜’ 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30 연습4 file CP 2015.02.27 170
1029 [9월 9일] 주님 안에서 현실적인 존재되기 file MONICA 2015.09.09 170
1028 [9월 9일] 주님 안에서 현실적인 존재되기 file MONICA 2016.09.08 126
1027 [9월 8일] 병은 하느님과의 일치를 강화시킬 수 있다. file MONICA 2016.09.08 126
1026 [9월 7일] 예수님과의 친밀한 대화 file MONICA 2015.09.07 281
1025 [9월 7일] 예수님과 친밀한 대화 file MONICA 2016.09.07 128
1024 [9월 6일] 정신 안에서 성적 관계 file MONICA 2016.09.06 124
1023 [9월 5일] 유혹은 일시적이다 file MONICA 2016.09.05 120
1022 [9월 4일] 하느님이 조리한 음식 file MONICA 2015.09.04 172
1021 [9월 4일] 하느님이 조리한 음식 file MONICA 2016.09.05 111
1020 [9월 3일] 살아있는 매일의 지혜(열매를 맺기 위한 죽음) file MONICA 2016.09.05 126
1019 [9월 2일] 홀로이나 자기 충족적이 아니신 하느님 file MONICA 2015.09.02 157
1018 [9월 2일] 홀로이나 자기 충족적이 아니신 하느님 file MONICA 2016.09.05 124
1017 [9월 2일] 홀로이나 자기 충족적이 아니신 하느님 file MONICA 2017.09.02 180
1016 [9월 27일] 고통은 속임수의 표지가 아니다 file MONICA 2016.09.27 151
1015 [9월 26일] 미완성된 일 내버려두기 file MONICA 2016.09.26 143
1014 [9월 25일] 사랑으로 인한 고통은 부활로 이끈다. file MONICA 2016.09.26 117
1013 [9월 25일] 사랑으로 인한 고통은 부활로 이끈다 file MONICA 2015.09.25 149
1012 [9월 24일] 질병 속에 숨어있는 보물 file MONICA 2015.09.24 127
1011 [9월 24일] 질병 속에 숨어있는 보물 file MONICA 2016.09.26 11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2 Next
/ 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