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지혜

[3월 17일] 우리의 고통을 하느님과 함께 나누기

by MONICA posted Mar 17,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3월_17~1.jpg

 

 

 

- 우리의 고통을 하느님과 함께 나누기 -

 

   여러분은 고통이란 향유단지를

침묵과 수용으로  엄밀히 봉해서 간직하십시오.

   그럼으로써 향유가 위안을 찾아

바깥으로 증발되지 않게 하십시오.

   위안은 해로운 것입니다.

   여러분의 고통을 조용히 견디어냄으로서

보다 더 하느님께 내맡기십시오.

   하느님께서 보내신 시련은 오자마자 끝날 것입니다.

 

 

[ 기도 ]

 

   주님,

제 단지의 뚜껑이 항상 엄밀하게 닫혀있는 것은 아닙니다.

   저는 당신의 뜻을 간신히 따름으로서,

   단순히 참고 견딤으로서 단지를 봉인하고 있습니다.

   저의 온 마음으로 당신의 뜻을 선택함으로서

   단지를 엄밀하게 봉인하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비록 제가 그렇게 하기를 원하고 있을지라도 말입니다.

   당신의 은총으로 인해

 저의 감정은 결국 홀연히 없어질 것임을 저는 압니다.

 

   주님,

제가 제 단지의 뚜껑을 엄밀히 봉인하도록 도와주십시오.

 

 

 - '살아있는 매일의 지혜' 중에서 -

 

[ 사진출처 : 마리아사랑넷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53 연습4 file CP 2015.02.27 178
1152 [3월 2일] 오직 하느님의 뜻만을 소망하기 file MONICA 2015.03.02 401
1151 [3월 3일] 시련 중에 평화를 찾기 file MONICA 2015.03.03 133
1150 [3월 4일] 시련 너머에 계신 하느님을 바라보기 file MONICA 2015.03.04 190
1149 [3월 5일] 사랑으로 시련을 바라보기 file MONICA 2015.03.05 145
1148 [3월 6일] 진실한 열정은 감지되지 않는다 file MONICA 2015.03.06 134
1147 [3월 7일] 기도의 준비 file MONICA 2015.03.07 132
1146 [3월 8일] 병석 중의 포기 file MONICA 2015.03.09 156
1145 [3월 9일 ] 고통을 받아들이기 file MONICA 2015.03.09 154
1144 [3월 10일] 예수님께서는 여러분을 사랑하십니다 file MONICA 2015.03.10 126
1143 [3월 11일] 기다림은 십자가이다 file MONICA 2015.03.11 131
1142 [3월 12일] 시련을 예방해야만 한다 file MONICA 2015.03.12 131
1141 [3월 13일] 희망과 침묵 속에서 참기 file MONICA 2015.03.13 159
1140 [3월 16일] 신앙 속에서 고통을 바라보기 file MONICA 2015.03.16 141
» [3월 17일] 우리의 고통을 하느님과 함께 나누기 file MONICA 2015.03.17 173
1138 [3월 18일] 고통은 새로운 시작에로 이끈다 file MONICA 2015.03.18 178
1137 [3월 19일] 성인들에 대한 사랑 file MONICA 2015.03.19 331
1136 [3월 20일] 죽은 사람들을 하느님께 내맡기기 file MONICA 2015.03.20 193
1135 [3월 23일] 우리의 충동하는 마음을 바꾸기 file MONICA 2015.03.23 181
1134 [3월 24일] 사랑의 길 file MONICA 2015.03.24 12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