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지혜

[3월 20일] 죽은 사람들을 하느님께 내맡기기

by MONICA posted Mar 20,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3월_20~1.jpg

 

 

 

 

- 죽은 사람들을 하느님께 내맡기기 -

 

나는 하느님께서 죽은 이의 영혼을 

무한하신 자비의 품 속으로 받아주셨기에

하느님께 감사를 드리며 기뻐합니다.

 

가까운 이의 죽음,

이 같은 불시의 충격으로 인해

여러분의 마음이 얼마나 고통스러웠는지

나는 압니다.

 

더불어서 나는 하느님 뜻에 대한

수락이라는 가장 값비싼 향유를 통해

죽은 이에 대한 당신의 감미로운 사랑 때문에

당신에게 친히 깊은 곳에 있는

아픔을 씻어주고 계시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 기도 ]

 

사랑하는 주님,

사랑하는 이가 죽을 때

우리는 당신의 거룩한 뜻을 알아차리고

받아들이는 것이 매우 어렵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제가 모든 사랑으로써

당신의 뜻을 알아차리고

제가 사랑하는 이들을 당신께 맡기도록

해 주십시오.

 

 

[ '살아있는 매일의 지혜' 중에서 ]

 

 

- 사진출처: 마리아사랑넷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87 연습4 file CP 2015.02.27 338
1186 [3월 2일] 오직 하느님의 뜻만을 소망하기 file MONICA 2015.03.02 403
1185 [3월 3일] 시련 중에 평화를 찾기 file MONICA 2015.03.03 134
1184 [3월 4일] 시련 너머에 계신 하느님을 바라보기 file MONICA 2015.03.04 190
1183 [3월 5일] 사랑으로 시련을 바라보기 file MONICA 2015.03.05 145
1182 [3월 6일] 진실한 열정은 감지되지 않는다 file MONICA 2015.03.06 136
1181 [3월 7일] 기도의 준비 file MONICA 2015.03.07 132
1180 [3월 8일] 병석 중의 포기 file MONICA 2015.03.09 156
1179 [3월 9일 ] 고통을 받아들이기 file MONICA 2015.03.09 157
1178 [3월 10일] 예수님께서는 여러분을 사랑하십니다 file MONICA 2015.03.10 126
1177 [3월 11일] 기다림은 십자가이다 file MONICA 2015.03.11 131
1176 [3월 12일] 시련을 예방해야만 한다 file MONICA 2015.03.12 131
1175 [3월 13일] 희망과 침묵 속에서 참기 file MONICA 2015.03.13 161
1174 [3월 16일] 신앙 속에서 고통을 바라보기 file MONICA 2015.03.16 142
1173 [3월 17일] 우리의 고통을 하느님과 함께 나누기 file MONICA 2015.03.17 174
1172 [3월 18일] 고통은 새로운 시작에로 이끈다 file MONICA 2015.03.18 178
1171 [3월 19일] 성인들에 대한 사랑 file MONICA 2015.03.19 333
» [3월 20일] 죽은 사람들을 하느님께 내맡기기 file MONICA 2015.03.20 194
1169 [3월 23일] 우리의 충동하는 마음을 바꾸기 file MONICA 2015.03.23 181
1168 [3월 24일] 사랑의 길 file MONICA 2015.03.24 12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0 Next
/ 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