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지혜

[3월 8일] 병석 중의 포기

by MONICA posted Mar 09,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3월_8일.jpg

 

 

 

- 병석 중의 포기 -

 

 

나는 고통을 겪으면서

침대에 누워 있습니다.

열이 구석구석을 헤집고 있고,

나는 하느님 자비의 손안에

모든 것을 내맡기고서 지내고 있습니다.

하느님께서는

그분의 위대한 영광과 선하신 기쁨을 위하여

생명과 죽음,

시간과 영원 속에 나를 배열해 놓으실 것입니다.

 

 

 

[ 기도 ]

 

주님,

저는 병을 앓고 싶지 않습니다.

저는 병석 중의 궁핍함을

전혀 좋아하지 않습니다.

당신께서 바오로에게 주셨던

감수(甘受)의 정신을 제게 주십시오.

그러므로써

저는 제 병의 결과에 대하여

당신을 신뢰하면서 평화로이

당신의 자비 안에 있을수 있습니다.

 

 

- '살아있는 매일의 지혜' 중에서 -  


 

[사진출처: 마리아사랑넷]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83 연습4 file CP 2015.02.27 330
1182 [3월 2일] 오직 하느님의 뜻만을 소망하기 file MONICA 2015.03.02 403
1181 [3월 3일] 시련 중에 평화를 찾기 file MONICA 2015.03.03 134
1180 [3월 4일] 시련 너머에 계신 하느님을 바라보기 file MONICA 2015.03.04 190
1179 [3월 5일] 사랑으로 시련을 바라보기 file MONICA 2015.03.05 145
1178 [3월 6일] 진실한 열정은 감지되지 않는다 file MONICA 2015.03.06 134
1177 [3월 7일] 기도의 준비 file MONICA 2015.03.07 132
» [3월 8일] 병석 중의 포기 file MONICA 2015.03.09 156
1175 [3월 9일 ] 고통을 받아들이기 file MONICA 2015.03.09 157
1174 [3월 10일] 예수님께서는 여러분을 사랑하십니다 file MONICA 2015.03.10 126
1173 [3월 11일] 기다림은 십자가이다 file MONICA 2015.03.11 131
1172 [3월 12일] 시련을 예방해야만 한다 file MONICA 2015.03.12 131
1171 [3월 13일] 희망과 침묵 속에서 참기 file MONICA 2015.03.13 161
1170 [3월 16일] 신앙 속에서 고통을 바라보기 file MONICA 2015.03.16 142
1169 [3월 17일] 우리의 고통을 하느님과 함께 나누기 file MONICA 2015.03.17 174
1168 [3월 18일] 고통은 새로운 시작에로 이끈다 file MONICA 2015.03.18 178
1167 [3월 19일] 성인들에 대한 사랑 file MONICA 2015.03.19 333
1166 [3월 20일] 죽은 사람들을 하느님께 내맡기기 file MONICA 2015.03.20 194
1165 [3월 23일] 우리의 충동하는 마음을 바꾸기 file MONICA 2015.03.23 181
1164 [3월 24일] 사랑의 길 file MONICA 2015.03.24 12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0 Next
/ 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