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성과 삶

 

스크린샷 2016-01-30 오전 8.39.57.png

예수 고난 관상 수녀회는 “하느님 사랑의 가장 위대한 업적인 예수 고난”에 대한 감사에 찬 기억을 영속시키는 것이 목적이다.

관상 생활을 통해서 구원 사업에 자신을 온전히 바치며, 십자가 아래 계신 성모님을 닮고, 신앙과 순명, 숨은 생활을 통해 교회 봉사에 자신을 바친다.

십자가의 성 바오로의 영감에 따라, 수녀들은 예수님의 고난에서 드러난 하느님의 무한한 사랑을 모든 이의 마음에 전파하는 고난회 형제들의 사도직을 받쳐준다.

 

 

스크린샷 2016-01-30 오전 8.40.06.png

예수님의 고난의 생생한 기념인 성체를 중심으로 교회 전례와 하루 일곱 번의 성무일도, 두 시간의 묵상 기도를 바치며 예수 그리스도의 생애, 고난, 죽음, 부활의 신비를 마음 속 깊이 새기고 하느님과의 일치를 추구한다. 고난회 수녀들은 골고타의 희생 제사인 미사 안에서 영으로 사제들과 일치하여 그들을 위해 기도와 희생을 바친다.

 

 

스크린샷 2016-01-30 오전 8.39.43.png

노동은 각 개인의 성장과 인류 발전에 협력하기 위한 하느님의 명하심이다. 자신에게 주어진 소임을 충실히 행함으로써 이 세상에서 목수의 아들로 살기 원하신 주님과 하나 되어 살아간다.

영육의 휴식을 원하거나 관상 수도원에서 기도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소규모 개인 피정집을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