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도직활동

lance-1.gif


창립자가 자신의 사도직을 통해서 의도한 바는, 자신이 체험하고 생활하는 하느님과의 만남과 친교를 다른 이들과 더불어 나누는 것이다. 때문에 그는 무엇보다도 먼저, 수도자들이 '기도의 교사'가 되기를 원했으며, 수도원은 '기도의 학교'라 불리기를 원했다. 이를 위해 첫 번째 예수고난회의 고유한 사도직으로 정착하게 된 것은 '순회 설교'(Missio)이다. 이 '순회 설교'는 단순한 강론이 아니라, 요즘 용어로 피정 프로그램이라 할 수 있는데, 주로 묵상법을 가르쳤고, 함께 기도하는 시간이었다. 물론 이런 사도직을 십자가의 성 바오로가 창안해 낸 것은 아니었지만, 그가 의도한 것은 자신을 변형시키고 사랑에 빠지게 한 '하느님 체험'을 다른 사람과 함께 나누고자 하는 열망에서 그런 체험의 환경을 만들고자 하는 것이었다. 그것은 또한 그가 Retreat라고 명명한 수도원과 동료들을 모은 수도생활의 일차적인 목적이기도 했다. 
이 '순회 설교' 사도직은 시대가 변하면서 '피정집'을 통한 피정 사도직으로 발전하였고, 또 회원들이 증가하고 시대의 요구가 다양해지면서 교회 안에 생겨난 다른 여러 분야의 새로운 사도직에도 참여하기 시작하였다. 
한국 예수고난회는 현대에 창립자의 영성과 정신을 가장 원천적으로 잘 보전하고 있는 지역에 속한다. 여전히 '피정 사도직'이 그 중심 사도직으로 자리매김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교회의 영적 성장과 쇄신을 위해 하고 있는 사도직은 다음과 같다. 본당 순회 피정, 명상의 집을 통한 피정, 성직자 수도자 피정, 영적지도와 상담, 본당, 사회복지활동, 선교(중국) 등이다.

명상의 집을 이용한 피정 프로그램은 대상과 특성에 따라서 다양하게 발전되었다. 그것은 다음과 같다. 신자들의 요청에 의해 이루어지는 '본당별 단체별 피정'은 물론, 보다 효과적인 영적 쇄신을 위해 부부가 함께 하는 '부부피정'을 시작하였고, 이를 좀 더 발전 확대하여 온가족이 함께 하는 '성가정 피정'을 하고 있으며, 대부모 피정, 대자녀 피정, 새신자 피정, 노인피정, 어린이 피정, 성직자 수도자들의 부모님을 위한 피정 등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최근 신자들의 영적 성장과 더불어 기도생활과 영성생활의 심화를 위해 '침묵 피정'을 시작하여 정착되고 있다. 더불어 개인피정와 정기적인 영적지도의 요구가 증가하면서 이에 부응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성직자 수도자들의 피정 및 영적 지도도 활성화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