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지혜

[11월 9일] 죄의식에 휘둘리지 않기

by 이보나 posted Nov 09, 202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1월9일.jpg

 

죄의식에 휘둘리지 않기 -

 

가엾은 바오로는

지금 비참, 황폐

그리고 폭풍의 심연에 빠져 있습니다.

하느님께서는 지금 죽음이

얼마나 내게 달가운 것인지 아십니다.

나와 같이

도움이 절실히 필요한 사람을 위해

기도를 많이 해주십시오.

피정 집과 온 수도회가

땅바닥으로 부서져 내릴 것 같습니다.

제가 볼 수 있는 모든 것은

이 모든 것이 나의 죄 때문이란 것입니다.

 

 

[기도]

 

주님,

심지어 바오로도 어쩌다 한 번씩,

저처럼 죄의식에 휩싸일 때가 있었습니다.

모든 것이 잘못되어가고 있는 것처럼 여겨질 때

그가 했던 것처럼

당신의 자비를 믿게 가르쳐주소서.

제 죄는 결코 당신의 자비보다 더 크지 않습니다.

 

 

- '살아있는 매일의 지혜' 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2647 [11월 22일]죄를 생각하기, 그러나 간략하게 file 이보나 70
2646 [11월 21일]초조할 때의 믿음 file 이보나 54
2645 [11월 20일]하느님을 관상하는 신비 file 이보나 58
2644 [11월 19일]우리를 성장시켜주는 유혹 file 이보나 58
2643 [11월 18일]다른 사람을 좋게 보기 file 이보나 48
2642 [11월 17일]믿음은 속이지 않는다 file 이보나 66
2641 [11월 16일]분노는 언제나 도움이 될 수 없다 file 이보나 87
2640 [11월 15일]하느님을 실망시켜드리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을 무시하기 file 이보나 49
2639 [11월 14일] 기도가 만족스럽지 않을 때 file 이보나 52
2638 [11월 13일] 의심 극복하기 file 이보나 67
2637 [11월 12일] 메마름 중의 용기 file 이보나 53
2636 [11월 11일] 감정이 아니라, 영으로 받아들임 file 이보나 74
2635 [11월 10일] 하느님을 그리려 애쓰지 말기 file 이보나 77
» [11월 9일] 죄의식에 휘둘리지 않기 file 이보나 62
2633 [11월 8일] 병중에 평온함 file 이보나 75
2632 [11월 7일]유머로 비극 대하기 file 이보나 69
2631 [11월 6일] 하느님께 병고를 봉헌하기 file 이보나 59
2630 [11월 5일] 예수님에 집중하기 file 이보나 71
2629 [11월 4일] 성인들의 시련 file 이보나 85
2628 [11월 3일] 사랑으로 이끄는 자기부정 file 이보나 53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42 Next
/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