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묵상

김준수 아오스딩 신부님의 묵상글입니다.
2019.03.29 07:22

사순제3주간 금요일

조회 수 10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 모두는 얼마나 더 오래 살아야 제대로 알고 온전히 깨달을 수 있을까요?

모르기 때문도 아닌데 왜 알면서도 제대로 살지 못하고 거듭 넘어지고 엎어지고 쓰러질까요?

그 중에서 오늘 우리가 들은 <계명 가운데 첫째가고 둘째가는 사랑의 계명>(Mr12,29,31)은 늘 우리를 불편하게 하고 발목을 잡습니다. 예수님도 이 계명들을 알고 슬기롭게 응답하는 율법학자에게 <너는 하느님 나라에서 멀리 있지 않다.>(12,34)고 말씀하셨듯이 사랑의 실천이 바로 하느님 나라에 들어가는 자격이자 사랑을 실천하는 순간 이미 우리는 하느님 나라에 살고 있음을 알 텐데 말입니다.

 

혹여 하느님의 마음 보다 <집단에 속한 사람들이 꼭 지키도록 요구되는 규정>이란 뜻의 <계명>이란 말의 무게에 짓눌려 지나치게 강박증적인 반응을 하고 있는 게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아무튼 알면서도 넘어진 이스라엘의 <아시리아는 저희를 구원하지 못합니다. 저희가 다시는 군마를 타지 않으렵니다. 저희 손으로 만든 것을 보고 다시는 ‘우리 하느님!’이라 말하지 않으렵니다.>(호14,4)는 고백에 인간 존재의 무의식 속에 내재된 아시리아의 군마(=富貴權力名譽 등)를 탐하고 우상숭배에 빠진 인간의 비참함을 봅니다. 이로 인해 <죄인들은 그 길에서 비틀거리며>(호14,10) 죽음과 거짓으로 말미암아 하느님과 하느님 나라에서 멀어진 것입니다. 허나 이를 알고 뉘우치고 깨달은 <지혜롭고 슬기로운 사람> 곧 의인들은 하느님과 하느님의 뜻을 따라 생명과 사랑이 충만한 하느님 나라로 나아가는 길을 따라 걸어갈 것입니다. 그 길로 이끌고 인도하는 유일한 삶이 바로 하느님의 사랑과 자신에 대한 사랑을 바탕으로 하는 이웃사랑인 것입니다. 이를 살 때 사랑은 더 이상 우리를 짓누르는 짐이나 힘들게 하는 광주리와 같이(시81,6) <억압하는 계명>이라기보다 이슬처럼 자유롭게 하고 그늘처럼 편안하게 그리고 방백나무처럼 풍요롭게(호14,6.8.9) 해주는 힘과 빛이 될 것입니다. 또한 <우리 하느님은 사랑이시다!>고 고백하며 사랑이신 하느님께로 나아갈 때 생명이며 사랑이신 하느님과 하나가 될 것입니다. <나는 주님, 너의 하느님이니, 너는 내 말을 들어라!>(시81,11.9)


  1. 성주간 월요일

    Date2019.04.15 By언제나 Views28
    Read More
  2. 주님수난 성지주일

    Date2019.04.14 By언제나 Views31
    Read More
  3. 사순 제5주간 토요일

    Date2019.04.13 By언제나 Views55
    Read More
  4. 사순 제5주간 금요일

    Date2019.04.12 By언제나 Views52
    Read More
  5. 사순 제5주간 목요일

    Date2019.04.11 By언제나 Views53
    Read More
  6. 사순 제5주간 수요일

    Date2019.04.10 By언제나 Views53
    Read More
  7. 사순 제5주간 화요일

    Date2019.04.09 By언제나 Views55
    Read More
  8. 사순 제5주간 월요일

    Date2019.04.08 By언제나 Views53
    Read More
  9. 사순 제5주일

    Date2019.04.07 By언제나 Views38
    Read More
  10. 사순 제4주간 토요일

    Date2019.04.06 By언제나 Views45
    Read More
  11. 사순 제4주간 금요일

    Date2019.04.05 By언제나 Views81
    Read More
  12. 사순 제4주간 목요일

    Date2019.04.04 By언제나 Views71
    Read More
  13. 사순 제4주간 수요일

    Date2019.04.03 By언제나 Views57
    Read More
  14. 사순 제4주간 화요일

    Date2019.04.02 By언제나 Views77
    Read More
  15. 사순 제4주간 월요일

    Date2019.04.01 By언제나 Views66
    Read More
  16. 사순 제4주일

    Date2019.03.31 By언제나 Views88
    Read More
  17. 사순제3주간 토요일

    Date2019.03.30 By언제나 Views78
    Read More
  18. 사순제3주간 금요일

    Date2019.03.29 By언제나 Views101
    Read More
  19. 사순제3주간 목요일

    Date2019.03.28 By언제나 Views217
    Read More
  20. 사순제3주간 수요일

    Date2019.03.27 By언제나 Views4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